고객센터


1833-9710
hkbumo@naver.com
업무시간 : 평일 09:00 ~ 18:00

관련기사


"인성교육·자유학기제가 혁신 출발점" - 내일신문-

운영사무국님 | 2016.03.04 | 조회 1347

"인성교육·자유학기제가 혁신 출발점"

교육부 업무보고, 교과서 국정화 논란은 '침묵' … 일선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교육부가 그동안 추진해온 인성교육과 자유학기제 등을 시대변화 흐름에 맞춘 교육혁신의 출발점으로 삼겠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오전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이렇게 밝혔다.

◆자유학기제로 맞춤형 교육 = 지난해 전국 중학교 25%(811개교)에서 도입한 자유학기제는 올해 70%에 달하는 2230개교로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해 자유학기제 연구학교를 통한 학생 만족도 조사에서 3.79점에서 4.02점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올해 연구학교와 희망학교를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자유학기제는 2016년에 전국 중학교 3186개교 전체에서 시행하게 된다. 교육부는 자유학기제 체험 인프라 발굴을 위한 범부처 협력 및 공공, 민간 기관 등 총 122개 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내년 전면 시행에 앞서, 황 장관은 "자유학기제가 학생들의 소질과 적성 개발의 기제로서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자유학기제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개발, 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구 희망학교 성공사례를 확산시키고, 다른 학년 학기에도 적용시켜나간다는 전략이다. 조재익 교육부 공교육진흥과장은 "자유학기제 선택 프로그램 30여종을 국가수준에서 개발보급하고, 융합과 참여 중심의 질 높은 수업과 과정 중심의 평가 및 교과 연계 프로그램 운영으로 자유학기제 기간 학력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교육부에 자유학기제추진단(국장급)을, 교육지원청에는 '자유학기제진로체험지원단'을 설치하고 단위학교 직업체험처와 연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지난해 자유학기제를 시행한 학교 중 '학력저하' '뻔한 프로그램 운영' '예산부족' 등이 개선방안으로 제기돼 교육부가 풀어야할 숙제로 남았다.

◆인성교육, 대한민국 교육 패러다임을 바꾼다 = 자유학기제가 교과의 한 분야라면 인성교육은 교육전체를 아우르는 중요한 철학적 요소라는 평가다. 인성교육 활성화를 위해 입시중심의 교육방식을 넘어 창의와 꿈, 배려와 나눔 중심의 프로그램을 개발 현장에 접목시켜나가고 있다. 교육부가 지난해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성수준 조사에서 중학생이 가장 낮게 나타난 점도 인성교육의 필요성이 절실함을 반영하는 대목이다.

인성교육과 관련, 전국 각 학교에서 오케스트라(985교), 연극·예술동아리(960교), 우수 학교스포츠클럽(4000팀)이 활동 중이다. 교육부는 2013년에 인성교육 확산을 위해 학교 가정 사회가 함께하는 '인성교육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교육부는 올 7월부터 시행하는 인성교육진흥법에 따라 학교와 가정 사회를 묶어내는 '인성교육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이를 위해 인성핵심가치와 주요 덕목으로 예 효 정직 책임 배려 협동 등을 꼽았다. 인성교육과 관련된 내용도 대학 전형으로 연결시킬 계획이다. 학생부 전형을 중심으로 학생의 인성을 내실 있게 평가해 선발할 수 있도록 대학의 전형 운영에 접목해 나간다.

김석권 교육부 인성체육예술과장은 "인성교육진흥법이 제정됨에 따라 고교와 대학까지 연계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현장에 접목시켜 나갈 방침"이라며 "인성교육을 통해 학교폭력을 비롯한 사회변화에 따른 각종 청소년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수능오류와 관련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대입전형과 연계한 중장기 수능개편방안도 추진한다. 따라서 현재 중 3학년이 대학에 들어가는 2018학년도부터는 수능 영어 절대평가를 도입할 계획이다.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지원시스템도 강화한다. 광역단위에서 기초지자체까지 학교 밖 청소년의 학력취득, 사회진입을 위해 다양한 지원에 나선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지난해 54개에서 올해 200개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스위스 도제식 직업학교 9개교를 설치하고 2017년에는 전국의 모든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하여 41교로 확대할 계획이다. 하지만 올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쟁은 이미 여야 정치권에서 태풍급 논쟁으로 삼고 있다. 따라서 올해 교육계 안팎이 정쟁에 휘말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기사출처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136674

twitter facebook google+
23개 (1/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